Trip Planner

Items Collected: 0

Plans Created: 0

태국정부는 영국과 같은 입헌 군주정체로 선출된 총리가 내각을 이끌고 태국국왕이 국가원수이다.

태국 현정부는 거의 700년 기간의 전제군주제 이후 1932년 입헌군주제를 채택하면서 도입하게 되었다. 현재의 푸미폰 아둔야데 국왕은 아유타야의 몰락후 라따나코씬 시대를 펼친 짝끄리 왕조의 후손이다. 널리 존경받는 태국국왕은 나라의 영적 지도자이며 국가의 원수이지만 정치적 권위는 없다.  

태국정부는 총리가 이끄는 정당의 연합에 의하여 형성된다. 태국이 입헌군주제를 채택한 이후 쿠테타를 여러번 겪었으며 태국국민들을 적극적으로 정치에 참여하여 연약한 민주주의이라도 보호하기 위하여 투쟁한다.

태국 정부 

태국은 1782년 짜끄리왕조의 건국과 수도를 방콕으로 설립하면서 근대 민주국가로 존재 해왔다. 태국은 1932년 혁명을 통하여  전제군주제를 포기하고 입헌군주제를 도입하여 국왕의 정치적권위를 없애고 초기 민주주의를 찾는다.   

1946년 태국의 국민들은 직접접선거를 통하여 상하양원제(상원과 하원)의 의원을 선출하고 행정부를 대표하는 총리가 의장이 되게 된다. 대법원을 포함한 사법부는 행정부와 입법부와는 독립적으로 업무를 집행하고 1996년 헌법개정 이후에 비로서 효율적인 견제와 규정이 제정되었다.  

태국의 민주주의는 시초부터 정치적 소용돌이에 휩싸여 군부와 엘리트 부호 계급층과의 정권싸움으로인하여17번의 쿠테타가 발생하였으며 17개의 다른 헌법을 거쳤으며 태국의 현 헌법은 2006년 탁신 시나왓 총리를 사임시킨 무혈 쿠테타 이후 개정 된 것이다.  

현재 태국은 상기 쿠데타와 이에 따른 헌법개정과 관련하여 전총리의 반대파와 지지파 두단체의 시위로 정치적 소용돌이에 휩싸이고 있으나 연야관 민주주의에도 불구하고 태국국민들은 적극적으로 정치에 참여하며 자유의 가치를 귀하게 여긴다.

군주제와 태국의 국왕

태국은 13세기부터 여러왕국과 군주들의 절대군림하에 있었으며 1932년에서야 비로서 영국과 같은 입헌군주제를 도입하게 되어  태국의 국왕은 국가 원수이자 영적 지도자이지만 정치적 권위는 없다

현재의 푸미폰 아둔야데 태국 국왕은 1782년부터 초대왕인푸타욧파 출라록 (라마1)이 방콕을 수도로 설립한 이후 현재까지 군림하고있는 짝끄리왕조의 아홉번째 왕이다. 푸미폰 국왕은 태국국왕이 아니었던 부친이 하버드대학 재학시 미국 매사추세츠 주에서 태어났다. 푸미폰 국왕은 1946년 당시 국왕이었던 형의 사망이후 왕의를 계승하였으며 현재 태국역사상 그리고 세계에서 가장 장기 군림한 군주라는 영예를 얻고 있다

태국국왕은 직접적인 권력은 없으나 헌법상 푸미폰국왕은 국가 정체성과 국민일치의 상징이며 국가의안정을 위하여 여러번 정치적 위기를 해결함으로서 국민들로부터 엄청난 존경과 도덕적권위를 받고있다. 지난 몇년 동안 푸미폰왕은 불간섭적 접근을 유지하며 국민들에게 국가를 위하여 원만한 방법으로 서로의 감정을 해결하라고 격려하고있다.

태국국왕과 왕실가족은 국민의 복지에 대한 뜨거운 열정때문에 많은 존경을 받고있다. 태국에서 왕실에대한 존경은 관례 그이상으로 헌법상 보호되고있으며 왕실에 대한 모독은 사회적으로 용납할수없을 뿐만아니라 왕실모독죄로 헌법상 처벌를 받게되었다. 극장에서 영화상영전 일어서서 국왕에게 경의를 표해야 하며 오전 8시와 오후 6시에 국가 울리는 동안 걸음을 멈추거나 일어서야 한다. 태국 국왕즉위 60주년부터 국민들 사이에서 월요일에 노란색 셔츠를 착용하는것이 유행이 되었다.

태국국왕의 공식관저인 Grand Palace 와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관저인 Chitralada Palace 는 방콕 (태국국왕이 방콕에 농업연구센터도 창립함)에 위치하고 있으나 국왕과 왕비는 해변도시인 Hua HinKlai Kangwon Villa 에서 거주하는 시간이 많다.


뛰어난 업적을 남긴 태국왕:

태국역사상 군주의 수는 란나 36, 수코타이 9, 치앙마이 9, 8, 아유타야 36, 톤부리 1명 그리고 방콕 9명이다. 모두 태국역사에 기여한 군주들이지만 하기 군주들의 업적이 가장 뛰어나다:

맹라이, 란나 (1259-1317년 군림)

란나 왕국의 건국자로 21세에 치앙센의 군주가 된 맹라이는 북부지방의 소수민족들을 통일시켜 란나왕국을 건국하고 24세가 되던해에 치앙라이를 수도를 개정한다. 맹라이는 파야오의 응암 무앙, 수코타이의 람캄행과 동맹을 맺고 속임수를써 고매 mon족 도시인Haripunjaya 를 통치하게 된다. 1296년 치앙마이를 세운 맹라이는 소중한 불교 성지를 건축하고 Tai Mon족들과 동맹을 맺여 몽고 침략자들을 물리치게 된다.

람캄행, 수코타이 (1279-1298년경 군림)

신생왕국의 19세 왕자로 라마는 부친의 국대를 이끌고 승리를 거두어 람캄행(용감한 라마라는 뜻)이라는 이름을 얻는다. 그는 왕으로서 선동가이며 국민들에게 공평했으며 불교의 발전을 충실히 지원하되 물활론자의 영혼을 숭배하는자들이게 믿음의 자유를 주었다. 수코타이 왕국은 그의 통치하에 번창하였으며 이는 그가 불필요한 충둘을 피하기 위하여 란나의 맹라이 왕 그리고 파야오의 응암무앙 왕과 동맹을 맺였기 때문이기도 하다. 수코타이가 광대하고 번영된 왕국으로 변하고 아름다움으로 유명한 예술적 스타일을 개발한것도  람캄행 왕의 군림기간에 이루어졌다고 볼 수 있다

라마티보디, 아유타야 (1351-1369년 군림)

아마도 부유한 화교 상인으로 태어난 우통은 수코타이의 몰락과 앙코르의 영향이 못미쳐서 태국중부지방의 세력이 쇠퇴될 당시  현명한 결혼과 정치적 기술을 펼쳐 자신의 아들을 롭부리의 군주로 앉힌후 차오파야 강변에 아유타야 왕국을 건립하여 초대왕인 라마티보디1세가 된다. 아유타야 왕궁은 차후 강대국이 되어 앙코르까지 점령하게된다.

나레수안, 아유타야 (1590 6 – 1605 425일 까지 군림)

나레수안이 왕위를 계승하기 오래전부터 아유타야왕국은 페허 상태였으며 군주는 이웃 버마의 참략후 꼭두가시 왕이었으며 10년동안 버어마가 아유타야를 파괴하고 약탈과 학살을 일삼을 당시 크메르족이 태국의 동부지역을 전멸시켜 작은 희망의 빛도 없었으나 나레수안의 등장으로 버어마 황태자와의 코끼리 전투에서 승리한후 동남아시아의 세력균형을 뒤바꿔 놓았다. 그는 더 나아가 버어마로 부터 란나왕국을 해방시키고 중국에게 일본과의 전쟁에 해군을 지원하였다


나라이, 아유타야(1656 1026 – 1688 711일 까지 군림)

나라이 왕은 나라가 구내외적으로 불안정한 시기에 왕좌에 오른다. 태국에서 생산되는 모든제품의 독점권을 왕실이 갖게한후  나라이 왕은 유럽의 무역회사와 오래전부터 각국의 외국인들로 구성된 집단들을 이용하여 국가의 경재력을 키우기 시작했다. 기독교와 이슬람교 전도사들의 간원에도 불구하고 나라이 왕과 그의 세속적인 그리스인 보좌관은 복잡한 정치적 그리고 상업적 이익의 균형 사이에서 씨암을 국제무대와 아시아 무역의 영향력있는 국가로 만들었다.      

딱신, 톤부리 (1767-1782년 군림)

1767년 버어마 군대가 아유타야를 정벌후 페허가 된 도시에 주둔군만 남기고 철수했다. 씨암인들은 수도는 물론 왕과 정부도 없는 상황에서 절망에 빠져있었다. 탁의 도지사였던 딱신은 씨암인과 화교사이에서 태생한 혼혈로 카리스마 있고 병법에 능한 자로서  톤부리를 기지로 삼고 남아있는 버어마 군대를 물리치는데 성공한다. 그의 자본 조달 능력과 아유타야 왕국이 통치하던 영토를 전부 되찾고Siem Reap Battambang을 합병시켰으며 차후Vientiane, Luang Prabang, Chiang Mai를 정복한 업적은 빼았은 왕위를 차지하는데 충분한 정당 사유가 되었다.   

프라 풋타욧파 출라록 (라마1), 방콕(1782 46 – 1809 97일 까지 군림)

차오파야 짝끄리 칭호의 통 두앙은 딱신왕 밑에서 씨암을 재건하는데 많은 공을 세운 장군이다. 그과 그의 부인은 아유타야의 귀족출신이며 반란이후 딱신왕이 사형에 처히자 짝끄리는 만인들의 지명하에 라마티보디로 왕위를 계승하게된다. 수도를 방콕으로 천도하고 그의 종교, 관료, 입법 개혁에 대한 통찰력과 왕실과 공공의식을 복원 덕분에 방콕은 빠른속도로 번창하게된다. 그후 이어진 버어마와의 전쟁을 통하여 씨암은 동남아시아의 강대국으로 자리잡게된다

몽쿳 (라마4), 방콕(1851 43 – 1868101일 까지 군림)

그의 부친이 별세하기전에 몽쿳은 어린나이에 승려가되어 불교서적과 명상을 위한 정신훈련을 공부하였다

쭐라롱껀 (라마5), 방콕(1868 101일 – 19101023일 까지 군림)

부친의 죽음으로 15세의 나이에 왕위를 계승한 쭐라롱껀은 태국왕국을 20세기로 이끌수 있도록 부친으로부터 교육을 받았다. 전통적인 태국 교육, 서양인 개인교수 (Anna Leonowens), 그리고 부친으로 여러 해를 거쳐 받은 교육을 바탕삼아 왕위계승 즉시 개혁을 시작하였다. 42년의 통치 기간 동안 이루었던 업적중에는 노예 제도를 폐지하고 기존 정부의 형태를 더 현대적이고 효율적인 관료로  개혁하고 외국세력과 의 동맹을 통하여 씨암의 독립을 지켰다

프라짜디폭(라마7), 방콕(1935 32일 왕위 계승 – 193532일 퇴위)

쭐라롱껀왕의 막내아들이자 77명의 자녀중 76번째였던 프라짜디폭은 왕으로 준비가 된 그의 형인 라마 6세와는 달리 왕위를 계승할 후보가 아니었다. 대공황으로 이어진 경제 혼란속에서 왕위를 계승한 프라짜디폭 왕은 10년의 통치후 1932년 입헌 군주제를 도입과 동시에 퇴위하게되어 씨암 왕국의 마지막 절대군주로 이름을 남긴다.

푸미폰 아둔야데 (라마9), 방콕(194669일 – 현재 까지 군림)

태국의 현재 국왕이며 태국 역사상 그리고 세계에서 가장 장기 군림한 푸미폰 아둔야데 국왕 (라마9)은 태국역사상 국민들이 가장 숭배하고 세계에서가장 존경받는 지도자중의 하나다. 음악가, 사진작가, 과학자 그리고 국민의 왕인 푸미폰왕은 국민의 60년이 넘게 국민들의 역적인 지도자로 나라가 정치적으로 불안정할때 안정과 희망의 상징으로 역활하였으며 왕실의 가족들과 함께 국민들의 경제적 번영을 위하여 다양한 프로그램을 육성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