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ip Planner

Items Collected: 0

Plans Created: 0

역사
역사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Ban Chiang 신석기 문명으로 거슬러 올라가 볼때 태국의 역사는 깊고 자랑스러우며 역사기록이 대체적으로 잘되어 있다공통기원 시대의 세기초 무렵 Mon, khmer, Tai종족들은 현대태국 국경부근에 영역을 정착하였다; 천년의 기간은 Dvaravati 불교문명을 따른 Mon민족이 이지역에 정착하고 두번째 천년의 기간은 Angkor Khmer제국이 이지역을 통치하였다.

우리가 알고있는 태국의 역사는 13,14세기에 최초의 타이 독립왕국으로 북쪽의 란나(Chiang Rai/Chiang Mai)왕국과 중부지방의 수코타이 왕국의 설립으로 시작되었다. 그후 앙코르의 크메르 영향을 많이 받은 야유타야 신흥왕국은 이웃 수코타이 왕국을 점령하고 이지역을 400년간 통치하게된다. 그러나 치앙마이와 아유타야왕국은 버마의 침략을 받게되고 버마침략자들은 란나수도를 점령하고 아유타야왕국은 할수없이 남쪽으로 이동하여 방콕과 가까운 톤부리에 새수도를 세우게된다. 1767년에서 1772년까지 짧은 시간동안 톤부리에 정착한후 짝그리왕조의 라마1세가 수도를 방콕으로 옮기면서 태국역사의 라타나코신 시대를 시작된다

태국은 탁월한 외교를 펼친 몽쿳국왕(라마4, 1851-1868) 출라롱콘국왕(라마5, 1868-1910)덕분에 700 태국역사기간동안 서구제국 열강의 식민지화 공세로부터 태국왕국을 지켜내었다. 태국은20세기에 입헌구주제를 채택하여 현재 전국민의 사랑을 받고있는 짝그리왕조 라마 9세인 푸미폰 아둔야데 국왕 (1946-현재) 섭정하에 민주주의가 보존되고있다

초기역사

태국의 여러 지방에서 화석화된 식물과 동물이 발굴되었으며 대부분의 화석은 쥐라기 시대의 공룡화석이었지만 일부 화석은  트라이아스기 후반부 시대것으로 동남아시아에서 가장오래된 공룡의 흔적으로 보고있다.

타이왕국설립전

기록된 태국역사의 시대에 이르기까지 몇 세기 동안 이지역은 Mon 그리고  Khmer민족들이 정착하고있었으나 중국남부지방에서 시작하여 베트남과 라오스를 거쳐 태국북부지방에 도착한 Tai민족이 이 지역을 통치하게된다.    

수코타이

타이민족은 13세기부터 이 지역이 지배적인 세력으로 부강하였으며 점차적으로 인근왕국으로 부터 독립을 시작하였다. 수코타이 왕국은1238년 Khun Pha Muang 과 Khun Bang Klang Thao에 의하여 건립되었으며 수코타이 국명의 뜻은 “행복의 새벽”이다.

아유타야

 친근하고 부모같은 수코타이의 왕들과는달리 아유타야의 왕들은 전대군주로서 devaraja(신왕)라는 칭호를 사용하면서 처음부터 Khmer문화를 받아들였으며 그외에도 Mon족, Tai족, 화교족들의 문화로부터도 영향을 받았다.  

톤부리

나라가 혼란할때 Taksin왕은 빈왕좌를 채우고 수도를 바다와 급접한곳으로 이동하여 해외무역 및 무기수입을 보장하고 버마 재 침공 시도를 대비하여 방어와 후퇴가 용이하도록 한다. 

라타나코신

Taksin왕의 장군으로 왕족태생의 Tong Duang은 차끄리왕조의 초대 왕으로 라마1세가 되며 1782년부터 1809년까지 군림한다. 왕으로서 첫번째 업적은 톤부리에 있던 수도를 강건너 방콕으로 이전하여 폐허된 아유타야에서 가져온 벽돌로 왕궁과 왕실구조물을 건립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