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ip Planner

Items Collected: 0

Plans Created: 0

태국 국민의 95%이상이 태국공식종교인 소승불교의 신자이며 태국은 종교에 대한 자유를 헌법이 보호하고있다. Buddha ”도를 깨달은자(싯다르타가 가우타마)”의 가르침을 바탕으로한 불교는 본질적으로 인정이많고 관대한 종교이며 고통의 완화함를 주목적으로 하고있다. 태국 국민들은 다른사람의 종교적 신념을 매우 존중하고 방문객과의 불교가치에 대한 토론을 항상 환영하며 사실상 태국에는 불교사원을 방문하여 불교에 대한 공부와 명상을 배울 기회가 많이 있읍니다.

태국  삶의 많은 측면에 종교가 배어있고 국민들은 고위승려들을  높이 존경하여 사업지, 가정, 또는 택시안에도 고위승려들의 사진을 쉽게 찾아볼수있다. 많은 도시와 마을사회에서 Wat(사원)은 사회와 종교생활의 심장부라고 할수있다. 일년내내 불교 휴일이 있으며 (특히 음력 보름날) 태국의 불교신자들은 불교휴일이나 특별한 경축일에 Wat을 방문하여 부처님께 공양을 드리고  스님에게 시주하여 본인의 공덕을 샇는다

명상은 불교의 주요 수행 방법중 하나로 자기반성을 통하여 개인적인 욕망의 원인을 찾고 최종적으로 자신 삶의 괴로움을 덜으는 방법이다. 방문자들은 전국에 위치한 사원에서 명상의 근본에 대하여 가르침을 받을수 이으며 일부사원에서는 (특 히 치앙마이) 불교에대한 일반지식 또는 더 깊게 공부를 윈하는 방문객을 위하여 승려와의 대화를 허락한다.   

송승불교는 기술적으로 철학이지 종교가 아니며(불교에는 숭배하는 신이없음) 태국불교에는 몇세기전부터 존재한 애니미즘과 힌두 사상에서 영향을 받은 여러 정령숭배의 영향이 배어있다. 대부분의 태국 가정이나 사업지의 건물에는 영혼의 집이 있으며 그장소의 영혼을 달래기 위하여 시주를 한다. 태국국민들은 새집이나 새사업지로 이주할경우 스님들을 모시고 와 축복을 기원하고 전국적으로 찾아볼수있는 불상이나 힌두교 신전에 향을 태우고 숭배한다.  

태국에서 두번째로 신도가 많은 종교는 이스람교로 인구의 4%를 차지하고 대부분의 이슬람신도들은 말레이시아 국경 부근의 지방에서 거주하고 있다. 그외종교는 힌두교, 유교, 도교, 기독교가 있으며 대부분의 신도들은 인도, 중국, 일본, 유럽의 후손들이  모여있는 방콕에 거주하고있다. 으며